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덴스 반지갑

덴스를 이전부터 되게 좋아해서 키링, 다이어리, 메모장 등등 이것저것 샀었다. 이 지갑이 처음 홈페이지에 업데이트 되었을 때 관심은 갔는데 애써 안사려고 노력했다.

동전도 못넣고 pvc라 카드 넣으면 찰싹 붙어서 빼기도 힘들거고, 교통카드 칸도 없어....라고 단점을 찾으면서 말이지..

쓰고있던 지갑도 좀 벗겨지긴 했지만 멀쩡하고, 이걸 삼만원 넘는 가격에 사기도 좀... 

근데 후기를 봤는데 무지개색실이래... 일단 그거에 좀 홀렸고, 그림도시 이니김공작소 부스에 다녀오고 나서 빛과 반짝이는 것에 엄청난 관심이 생겨서 이게 다시 눈에 밟혔다. 

화이트랑 피치 색 품절되고 홈페이지엔 이제 보라색 밖에 없는데 보라색은 사기 싫어서 안사고있었는데 오늘 영등포 타임스퀘어 에이랜드에 갔더니 화이트가 있었다

사진보다 실제로 보니까 더 예뻤다.. 그래서 거의 충동구매로 사서 '괜히 샀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예쁘긴 해.. 근데 다른 지갑을 마음에 안 두고 있으면 이런 생각이 안 드는데 원래는 다른 걸 더 사고싶었어서 그런 것 같다. 

'스매더스 앤 브랜슨' 이라는 브랜드의 자수 반지갑을 사고싶었는데 그건 16만원이다. 사실 돈은 있지만 그 금액의 지갑을 쓸 마음의 준비가 안되어서 일단 보류


암튼 이뻐 주절주절 합리화의 글..

내 지갑 벗겨진 걸 보고 친구가 "지갑 사야겠네" 라고 말한 것도 자꾸 생각이 났고 사진을 보이게 넣을 수 있는 투명 창이 있는 지갑도 갖고싶었어.. 그래서 최근에 찍찍이 지갑을 찾아보기도 했고.....뭐 그랬다고

세녕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