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에서 폰으로 찍은 것








똑같은 걸 몇 번을 찍은건지

오리온 자리

친구가 알려줘서 알아볼 수 있게 됐다.

세녕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