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든(2017, 올리버 스톤)


 조셉 고든 레빗이 나와서 본 스노든

미국 국가정보기관에서 일하던 고발자 에드워드 조지프 스노든의 실화를 각색한 영화.


 영화 초반에 상사가 스노든에게 사냥할 줄 아냐고 묻는 장면이 있다. 스노든은 사격은 해봤지만 사냥은 할 줄 모른다고 한다. 상사는 함께 사냥하자고 권했고 그들은 사냥을 다녔다.

사격은 처음부터 정해진 목표물이 있다. 사냥의 목표물은 무작위로 정해진다. 눈에 보이는대로.


스노든의 일은 테러방지를 위해 정해진 위험인물, 즉 "타겟"의 정보수집을 하는 것이었다. 사격이었다.고 생각했지만, 미국이 국가안보라는 미명 하에 전세계의 사람들을 신원불문하고 사찰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사냥이었다. 


 스노든은 이 사실을 언론에 폭로했고, 간첩 혐의를 써 러시아로 망명했다. 미국 내에서는 해당 행위가 위헌 판결을 받았고, 무차별 감청을 중단한다는 NSA 개혁안이 통과되었다.


스노든은 애국자인가 반역자인가? 나는 그의 행동이 옳았다고 본다. 정부는 절대 헌법과 국민 위에 있어서도 안되고 있을 수도 없기 때문이다. 

실제 에드워드 스노든
실제 에드워드 스노든

 영화 중간중간에 실제 뉴스 영상이 나오고, 후반부엔 실제 에드워드 스노든의 인터뷰 영상이 나온다. 이런 연출 덕분에 몰입이 더 잘 됐다. 몇 년 안된 사건이기도 하고, 눈 앞에 부시랑 오바마가 나오는데 확 와닿을 수밖에.


가장 두려운 것은 아무것도 변하지 않는 것입니다.

 

스노든에 대해서 더 찾아보고 싶은데 게을러서 계속 미루고 있다.


세녕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