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가족 신발을 하고 싶으시다며.. 사주신 신발 

 가족들이 똑같은 신발을 갖게 되었다

 신어보고 샀다 원래 245인데 크게 나와서 240 샀다

세녕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